티스토리 뷰

관찰일기

흥칫뿡, 화이트데이

행복한 육아파이터 행님댁 2018.03.15 04:56

아이들 재울 시간에 야근하고 돌아와 밥 달라는 행님-

우린 이미 저녁 다 먹고 설거지까지 끝냈지만, 

배고플 사람을 위해 냉이국을 새로 끓였다.

현관에 들어서는 행님은 빈손이다.

뭐야, 

내가 며칠전부터 그렇게 주문을 했건만,

꽃 한송이가 없다.

없는척 하다가 가방에서 작은 사탕이라도 꺼내줄줄 알았는데,

정말 없다.

아놔...

이명박 검찰에 소환되는 뉴스는 그렇게 날짜 따져가며 보면서,

와이프는 왜 안챙기는지-

흥칫뿡이다.

쳇,

상업적이라 무척 싫어하는 날이지만,

어쩐지 진심으로 기분나빠진 날이다.


'관찰일기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흥칫뿡, 화이트데이  (0) 2018.03.15
벌써 7년  (0) 2017.03.20
출장 결과물 - 스텐레스 보냉 맥주컵, 후추 꽈배기 과자  (0) 2016.11.21
주문 들어왔다  (0) 2015.09.15
35.9  (0) 2015.03.30
자상합니다  (0) 2014.11.30
댓글
댓글쓰기 폼